Scroll

 

작성자 주인장
작성일 2009-02-09 (월) 20:39
ㆍ추천: 0  ㆍ조회: 2131    
ㆍIP: 121.xxx.149
정월대보름
정월 대 보름~~






정월 대 보름이다.
코흘리게 어린 시절
그시절 추억들이 눈에 아른거린다.
성천 수평선 넘어에 "둥근 달" 솟아 오르면
달보며 모두가 "소원"을 빌었었지.




달 밝은 밤 우리는 그저 좋았다.

보름전, 2~3일부터 우리는 불놀이에 바빴다.
"오곡 밥" "아홉가지 나물"





우리는 그보다도 해우(김)로 둘둘말이
통김밥 만들어 먹었던 기억이 더 난다.
건장 사이에서 돼지 오줌보로 공차기도 했다.




철 없던 어린 시절 "쥐불 놀이" 한답시고
깡통에 불담아 길게 철사 줄 매달아
또한, 사제권총 만들어
이웃동리 노랑노리 애들과 불싸움 하던시절.


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.

불담은 깡통 
"빙빙" 돌려대며 "불 꽃" 피워
논뚝 길 다니며 불 지르던 추억
기어코 쥐란놈한테 불붙여 쫓아 다녔지


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.

그때만큼은 차력사가 되어
석유를 입에 머금고 휏불에 뿜어
위험한 불쑈까지도 서슴지 않았던 우리들




그러나 이젠 보름날하면
오곡밥에 나물, 부럼, 이렇게 생각된다.


 





 




질병 물러가라 부럼도 깨 먹었지
예부터 내려오는 풍습이다.





정월대보름 아침 일찍
이웃 친구를 찾아 다니며 더위 팔러 다니던 기억,
아침 일찍 친구집 앞에서 친구를 부른다.
엉겁결에 "왜?"하고 대답을 하면"
내 더위~~~!" 라고외치고는 쏜살같이 달아나곤 했다.
이런 풍속을 더위팔기(매서:賣暑)라고 한다.

정월대보름날의 아침 풍경이다.
9일은 바로 그 정월대보름이다.
아름다운 추억이 숨어있는 대보름

지금은 볼수없는 그리운 추억들이다
추천
  0
3500
번호     글 제 목  작성자 작성일 조회
67 우포늪 서정적인 풍경 주인장 09-11 11:50 2156
66 15초 웃으면 이틀 더 오래 산다. 주인장 09-10 23:23 1962
65 율포해수욕장(해수풀장)개장 1 주인장 06-23 21:40 2560
64 5월 1~3일까지 펜션 예약완료 주인장 04-29 21:47 2351
63 가공식품 유통전약 주인장 03-25 00:16 3493
62 정원수 병충해 방제약 주인장 03-06 00:01 4141
61 농원 3월마지막 설경 주인장 03-03 23:46 3256
60 정월대보름 주인장 02-09 20:39 2131
59 차 의 종류 주인장 02-02 23:55 2364
58 조달청 조경수가격 주인장 01-27 22:31 2367
57 설날 덕담 받아가세요 주인장 01-26 10:52 1993
56 선물용 배 출하 주인장 01-13 19:27 2027
55 기축년 새해 해맞이 행사 주인장 01-01 18:17 1934
54 기축년 해맞이 축제 주인장 12-23 18:24 2737
53 녹차밭 빛의 축제 주인장 12-12 11:55 2236
52 회의록 작성법 주인장 12-11 09:56 2627
1234567